Untitled Document


Join  Login  
 
청해백께서 이성계를 구한기록   
작성자   관리자
인월과 피바위 전설
고려는 건국 초기에는 국력이 튼튼하였으나 고려말에 이르러서는 승불 정치로 인한 승려들의 발호와 오랫동안 원나라의 간섭으로 국정이 극도로 어수산하였으며 왜구들은 이런 기회를 틈타 공민왕 이래로 갑자기 침략이 잦아져 거의 해마다 해안 지방을 소란케 하더니 이제는 내륙 깊숙히 쳐들어와 장기전을 펴고 때로는 개경의 변두리까지 침입하기에 이르렀다.

1380년(고려 우왕 6) 왜국의 침입으로 남부 내륙을 휩쓸고 지나가자 이성계(李成桂)장군을 삼도 도원수(三道 都元帥)로 삼아 남원부 인월에 주둔한 왜구 토벌의 길에 올랐다.

당시 인월에 진을 친 왜구는 아지발도(阿只拔都)를 괴수로 하는 무리들인데 아지발도는 18세쯤 되고 특히 괴상한 힘이 있는데 다 키가 7척(尺)이 넘었으며, 전신은 철갑으로 무장한 탓으로 활을 맞아도 살을 뚫지 못하니 난군중의 무인지경으로 휩쓸고 다녀 아군에게는 실로 공포의 대상이 되었다.

그는 장차 개경으로 쳐들어가겠다고 호언장담하고 있었으니 고려 조정에서도 당황한 나머지 우왕은 이성계를 왜구 토벌 대원수로 삼아 남원에 급파한 것이다.

이성계 장군은 여진족(女眞族)의 귀희병과 고려군의 혼성부대를 편성하여 변안열(邊安烈)을 참모로 하고 퉁두란은 부원수로 하여 전주를 거쳐 남원에 들어와 장차 인월로 향하게 되었다. 이성계 장군은 본 진을 황산에 주둔하였는데 황산(荒山)은 운봉과 동면의 중간에 우뚝솟은 해발 695m의 고지였다.

안에 올라 동쪽을 바라보면 인월이 손에 잡힐 듯 한데 굽어보면 운봉에서부터 흘러오는 람천의 맑은 물이 황산 밑을 감돌며 흘러간다.

아지발도는 고려 관군이 토벌 나온 것을 알았지만 자기의 용력만 믿고 교만을 부리다가 이성계 장군이 황산에 진을 친 다음에야 인월에 당도하였다. 인월과 황산은 지적지간 인지라 선두를 달린 아지발도군은 말을 몰고 순식간에 황산 및 람천에 이르러 장차 산을 기어오르려 했고 500여 왜구들이 들을 메우고 쳐들어오고 있었다.

이때 이성계 장군은 퉁두란과 젊었을 때부터 함경도와 만주 국경지대를 휩쓸고 다니면서 사냥도 하고 무슬을 익히던 사이로 백발백중을 자랑하는 천하의 명궁이었으며 이들은 아지발도의 투구를 겨냥해 활을 쏘아 입을 벌리면 입을 맞추어 죽이기로 작전을 세웠다.

적진대로 아지발도가 다가오자 첫 번에 날려보낸 이성계 장군의 화살은 어김없이 아지발도의 투구에 맞히니 투구가 벗어지려하자 아지발도는 당황한 나머지 입을 딱벌려 벗어지려는 투구 근을 턱으로 막는 순간 참으로 눈 깜짝할 사이도 없이 그가 입을 벌림과 동시에 “어디서 날아왔는지 화살 한 개가 번개같이 날아오더니 벌린 입을 쾅 맞추어 목을 꿰뚫어 버렸다”. 제아무리 장사인들 목이 뚫리고야 배겨날 수 있겠는가. 심장에서 내뿜은 피는 그 목구멍을 통해 분수처럼 품어져 흐르니 순식간에 바위는 벌겋게 피가 고여 냇물을 피로 물들이고 육중한 그의 몸이 중심을 잃고 마상에서 데굴데굴 그 바위로 굴러 떨어져 죽었따.
그가 흘린 피는 바위속 깊이 스며들었는지 지금도 바위를 깨면 붉은색이 나니 사람들은 이를 피바위(血巖)라 한다. 아지발도 없는 왜구들은 교전 벽두부터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오합지졸이 되었는데 고려군이 쏘아 대는 화살에 추풍낙엽이 되듯 쓰러져 가다가 다시 정신을 가다듬고 황산을 기어오르기 시작하였다.

이날의 싸움은 실로 맹렬하여 고려군은 원수와 부원수를 선두로 백병전을 감행하여 시간가는 줄 모르고 싸우자니 어느새 해는 넘어가 차츰 어두워졌다. 이에 이성계 장군은 용력을 부려 달을 잡아당겨 일찍 뜨게 하여 왜구를 무질러 승리하게 되었고 싸움터 마을을 인월리(引月里)라 부르게 되었다.

이렇게 해서 인월에 진을 치고 인근을 소란케 하던 왜구들을 소탕한 이성계 장군과 퉁두란의 용맹은 더욱 높아졌으며 그중 이성계 장군의 명성은 나날이 높아가 그를 따르는 막료들이 늘어남으로 후일 그가 조선을 건국하게 되는 원동력이 되었으니 우리 고장 황산대첩의 참뜻을 달을 앞당겨 뜨게 했다거나 아지발도의 죽은피가 물들어 지금까지 바위가 붉다거나 하는 비현실적인 이야기보다 이후 민심이 이성계 장군을 신격화하게 되고 그로 인하여 많은 신진 인물들이 이성계 장군의 막하로 몰리게 될 계기가 되었으며 조선을 건국하였다는데 큰 의의가 있는 것이다.


 Prev    무후공연구 (서병국 교수)
관리자
  2004/04/27 
 Next    고려사(중에서) 황산대첩(발췌)
관리자
  2004/04/27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Webzang


  
 
자유게시판 종친회 사진자료실 자료실 행사소식 홈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