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Join  Login  
7.  이화영묘 2004/04/27 1030
京春新聞 1997年 8月 30日(土曜日)
일반인에도 난간석 설치
향토문화연구소, 이화영묘에서 새롭게 發見
진건면 하독정리 이화영의 묘는 조선초기의 것으로 고려식 묘제를 따랐으며 왕족에게만 적용되는 난간석이 일직선으로 배치되 문화재적 가치가 재평가되고 있다. ...more
6.  충장공연구(서병국교수) 2004/04/27 1246
No Image
이지란, 이화영 부자가 고려말 조선 초기에 무관으로 크게 활약한 이래 후손들은 가계를 이어 대체적으로 무관으로 활약하였으며 나라에 대해 큰 공을 세운 이는 공신의 칭호와 시호를 아울러 받기로 하였는데 이의 으뜸으로 손꼽힐 수 있는 후손은 청해백 8대 손인 이중로(李重老 1577∼1624)일 것이다.
이중로는 조선의 무관으로 자는 진지(鎭之)라 하여 선조(宣祖) 임금 25년(1592)에 약관 16살의 나이로 무과(武科)에 급제하여 다음 해에 선전관(宣傳官)에 임명되고 광해군(光海君) 13년(1621) 45살의 나이로 강원도 이천부사(伊川府事)가 되었다.
1623년에 김유(金琉), 이귀(伊貴), 이괄(伊适)등과 함게 인조반정(仁祖反正)에 가담하여 정사 2등 공신(政事二等功臣)이 되고 청흥군(靑興君)에 보해졌다. 같은 해에 도총부 부총관(都總府 副摠官)으로 승진하여 훈련부정(訓練都正)을 겸임하고 그 다음 해에는 벼슬이 올라 강화부윤(江華府尹)이 되었다가 다시 포도대장(捕盜大將)에 오르고 이괄이 반란을 일으키자 경기, 강원, 양도 좌방어사(京畿, 江原, 左方御使)의 직책을 맡아 우방어사 이성부(李聖府)와 함께 황해도 평산(平山)의 예성강(禮成江) 상류 저탄(抵灘)에서 이괄의 반란군을 방어하던 중에 반군의 기습을 받고 전사하였다.
병조판서(兵曹判書)에 추중(追贈)되어 금천(金川)의 민충사(民衷祠)에서 제향(祭享)하고 시호는 충장(忠壯)이다. ...more
[1][2][3][4][5][6][7][8] 9 [10]..[12]  ≫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Webzang


  
 
자유게시판 종친회 사진자료실 자료실 행사소식 홈으로